커뮤니티

샬롬 파트너스


튀르키예&시리아 지진재난 긴급구호

  • 관리자
  • 23.02.11
  • 179



한국교회, 튀르키예 대지진 '긴급구호 시작'
기독교연합봉사단 조현삼 목사와 긴급구호팀 '가지안테프'로
"진앙지 인근 지역서 가장 어려운 상황 처한 이재민 도울 것"
NGO도 구호 진행 중...한교총 '한국교회' 이름으로 지원 예정
  •  권남덕 박민균 정원희 기자
  •  
  •  입력 2023.02.09 15:18
  •  
  •  댓글 0
(한국기독교연합봉사단 제공)
(한국기독교연합봉사단 제공)

한국교회가 사망자 1만5000명을 넘어선 튀르키예 대지진 이재민 긴급구호를 시작했다. 가장 먼저 조현삼 목사(서울광염교회)가 이끄는 한국기독교연합봉사단 긴급구호팀이 7일 튀르키예에 도착해 구호를 시작했다.

한국기독교연합봉사단(단장:조현삼 목사)은 긴급구호팀을 꾸려 7일 새벽 0시 30분 항공편으로 출국했다. 조현삼 목사는 “이전 긴급구호 때처럼 가장 피해가 심한 진앙지 인근 지역까지 들어가 가장 어려운 상황에 처한 이재민들에게 식료품 등 구호품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긴급구호팀은 튀르키예에서 사역하는 김영근 선교사와 합류해 구체적인 구호활동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한국기독교연합봉사단과 서울광염교회에서 제공한 6000만원과 남서울은혜교회(박완철 목사)가 보낸 2억원, 그 외 모인 1100만원을 더해 총 2억7100만원을 긴급구호금으로 사용한다. 긴급구호 이후에도 현지 선교사 등과 연계해 추가 구호와 사역에 나설 예정이다.

출국 직전 조현삼 목사와 전화통화를 했다. 그동안 한국기독교연합봉사단은 큰 재난이 발생한 지역에 가장 먼저 달려갔다. 모두 재난 지역을 떠나는 상황에서, 조 목사와 긴급구호팀은 도움이 필요한 이들을 찾아 재난 속으로 들어갔다. 조 목사는 “긴급재난구호는 특성상 피해 지역으로 어떻게 들어가야 할지 알 수 없다. 가장 도움이 필요한 곳을 찾아 필요한 도움을 주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국기독교연합봉사단 제공)
(한국기독교연합봉사단 제공)

한편, 조현삼 목사는 현지시간 8일 아다나공항에 도착해 가지안테프 지역에 도착했다. 가지안테프 지역은 7.6강도의 지진이 발생해 큰 피해를 입었다. 조 목사는 한국기독교연합봉사단 긴급구호사역 상황을 서울광염교회 홈페이지(www.sls.or.kr) ‘조현삼목사와 함께’에 알리고 있다.

주요 교단들도 ‘한국교회’의 이름으로 연합해서 튀르키예 구호사역을 펼치기로 했다.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이영훈 목사, 이하 한교총)은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총회장:권순웅 목사) 등 회원 교단과 함께 튀르키예 대지진 피해자를 지원하기 위한 모금 활동을 전개한다.
한교총은 각 교단에 공문을 보내 튀르키예 피해 지원을 위한 모금을 독려하고, 향후 모인 성금을 '한국교회'(모금 참여 교단)의 이름으로 전달할 계획이다. 또한 한교총은 우크라이나 전쟁 난민 지원 등에 협력해 온 한국교회봉사단(이사장:오정현 목사), 한국세계선교협의회(이사장:이규현 목사) 등과 다시 한번 힘을 합쳐 긴급구호사역에도 나선다. 이들은 튀르키예의 한국인사역자협의회가 꾸린 비상대책위원회를 통해 피해 상황 및 이재민에게 필요한 긴급구호품을 확인하고, 현지 사역자들과 이재민 구호 방향을 논의할 예정이다.

기독시민단체들과 교회들도 튀르키예·시리아 지진 피해 지원을 위해 뭉쳤다.

2021년 미얀마 민주화 운동 사상자 및 유가족 돕기와 지난해 우크라이나 전쟁 난민 지원 등 매년 아픔의 현장에 함께해온 기독교윤리실천운동, 교회개혁실천연대 등 11개 단체와 7개 교회가 공동 대응에 나선 것이다. 이들은 사고 직후 튀르키예 교회와 한국 선교사들 그리고 시리아 NGO와의 소통 및 지원통로를 구축했으며, 이를 통해 희생자 유가족들과 부상자들에게 신속하고 실제적인 도움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단체 관계자는 “가족을 잃은 슬픔과 부상의 고통, 계속되는 지진의 공포, 집을 잃고 생계가 막막한 튀르키예와 시리아 주민들에게 따뜻한 사랑과 위로의 마음을 함께 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기독교 엔지오(NGO) 단체들도 대지진 피해를 입은 튀르키예와 시리아 긴급구호에 나섰다.

굿네이버스는 7일 튀르키예와 시리아의 아동 및 주민들을 위해 100만 달러 규모의 긴급구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또한 긴급구호단 현장조사팀을 지진 피해 지역에 파견하고, 1차적으로 임시 보호소를 중심으로 식량키트 및 담요, 텐트 등의 보온 물품을 지원할 계획이다. 긴급구호 활동을 위한 모금 캠페인도 진행한다. 굿네이버스 공식 홈페이지와 네이버 해피빈 모금함을 통해 후원이 동참할 수 있다

기아대책은 튀르키예 및 시리아의 현지 아동과 주민을 돕고 지역사회 재건을 위해 긴급구호팀을 급파했다. 1차 긴급구호팀은 튀르키예 현장에서 피해 규모 조사 및 즉각적 지원이 필요한 분야를 파악하고, 현지 파트너십을 발굴해 지속 가능한 지원 방안을 수립할 계획이다. 또한 겨울철 지진 피해에 가장 취약한 아동 청소년을 대상으로 10억원 상당의 방한용품과 생필품 키트, 쉘터 등 구호물품을 현지에서 조달해 지원할 계획이다. 후원 캠페인은 기아대책 공식 홈페이지와 네이버 해피빈, 카카오 같이가치를 통해 진행하고 있다.

월드비전은 튀르키예와 시리아 대지진 긴급구호대응을 위해 127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월드비전은 지진 현장에 직원을 파견하고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 현재 튀르키예와 시리아는 영하의 추위를 보이고 있어 이재민들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방한용품과 난방기 제공에 힘쓸 계획이다. 한국월드비전 공식 홈페이지와 네이버 해피빈 모금함을 통해 후원에 동참할 수 있다.

한국월드비전 조명환 회장은 “계속해서 구조작업이 진행되고 있고 사망자수가 시시각각 증가하고 있는 만큼 현장의 피해가 심각하다”며 “갑작스러운 재난으로 삶의 터전을 잃고 이재민이 된 아동과 지역주민들을 위해 관심 가져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자세히 보기 (클릭)


게시물 검색